본문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보도자료

SHARE 링크연결 공유 인쇄
[2.1.목.행사시작(10시)이후] 신종감염병 발생 시 100일.200일 내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질병청이 지원하겠습니다!
  • 담당부서감염병연구기획총괄과
  • 연락처 043-719-7351
  • 수정일2024-02-01
  • 조회수360


신종감염병 발생 시 100일/200일 내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질병청이 지원하겠습니다!



-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이행을 위한 백신·치료제 개발 전략에 따른 민·관 협력 방안 마련, 기업의 추진 현황 및 애로사항 등 논의


- 백신·치료제 개발 기업 전문가 의견 청취 등을 통한 100일/200일 실행 전략 구체화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에 따른 후속 조치로, 백신·치료제 개발업체, 관련 협회와 함께 ‘백신·치료제 개발 업계와 발전 방향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2월 1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 일시 및 장소 : ’24.2.1.(목) 10:00~12:00 / 서울가든호텔(서울시 마포구 소재)


  이날 간담회에는 지영미 질병관리청장,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장,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 장병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부회장, 백신·치료제 업계 CEO 및 담당자 등이 참석한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질병관리청의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 100일/200일 백신·치료제 개발 전략 및 계획을 소개하고, 기업별 백신·치료제 개발 추진 현황을 파악하여 정부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지난해 5월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 중장기계획」을 마련하고 12월에 시행계획을 수립(’23.12.7.(목) 국무총리 주재 제32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 보고)여 다음 팬데믹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우선순위 감염병을 선정(백신 9종*, 치료제 8종**)하였고, 민·관이 협력하여 다음 팬데믹 가능성이 높은 감염병에 대한 백신의 시제품과 mRNA 등 신속 백신 개발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백신) 코로나19, 인플루엔자, 니파, 라싸, 뎅기, SFTS, 치쿤구니아, 신증후군유행성출혈열(한탄), RSV

 ** (치료제) 코로나19, 메르스, 니파, 라싸, 뎅기, SFTS, 조류인플루엔자, RSV


  이와 관련, 질병관리청은 ’23년 9월에 국가첨단백신개발센터를 설립하여, 인공지능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항원 설계 기술 확보 및 백신 라이브러리*를 운영할 계획이며, mRNA 구조체 및 전달체 기술 등 핵심 요소기술 개발 및 신속한 임상 시험 진입을 위한 (비)임상 과제 지원을 통해 한국형 mRNA 백신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백신 라이브러리 : 우선순위 병원체와 유사성이 높은 프로토타입(시제품) 백신을 개발(비임상, 초기임상)하여 확보함.


 또한, 치료제 신속 개발을 위해 AI 등 치료제 개발 신기술 확보, 신속 대량 효능평가 플랫폼 및 비임상/임상 시료 생산 공정 구축, 치료제 개발 민간 지원 고시 운영 등 인프라를 고도화하고 있으며, 국내외 유관기관 및 기업과의 긴밀한 협력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mRNA 백신 핵심 기술 및 AI 기반 기술 등 신종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국가 전략기술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며, 국내 자체 기술 개발을 통해 감염병뿐 아니라 만성질환 분야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이번 간담회가 개발 업계의 다양한 어려움을 파악하고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 100일/200일 백신·치료제 개발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관련 개발 업계와 협회 등과 협력하여 향후 백신·치료제가 신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붙임>  1. 간담회 개요

          2.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 100일/200일 백신·치료제 개발 전략 

conn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