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보도자료

SHARE 링크연결 공유 인쇄
미래 대유행 대비, 감염병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촉진을 위한 글로벌 전문가 한자리에(11.21.화)
  • 담당부서감염병연구기획총괄과
  • 연락처 043-719-7351
  • 수정일2023-11-24
  • 조회수23312


미래 대유행 대비, 감염병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촉진을 위한 글로벌 전문가 한자리에



- 2023 세계 바이오 서밋(11.20.~21.)에서, 신종 감염병 대유행 대비 전략을 중심으로 질병관리청장의 기조연설, 치료제·백신 개발 세션 주관 및 참여


-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 영국보건안보청과 감염병 대응 협력을 위한 양자 면담 진행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 및 세계보건기구(WHO)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2023 세계 바이오 서밋(WORLD BIO SUMMIT 2023)」에 파트너로 세션 참여와 함께,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및 영국보건안보청(UKHSA)과 감염병 대응 협력 확대를 위한 양자면담을 추진한다.

  * 11월 20일(월) ~ 21일(화) 서울 콘래드 호텔(영등포구 소재)



  세계바이오서밋은 ‘바이오헬스 글로벌 중심국가 도약’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 정부가 세계의 여러 국가·기업·국제기구의 바이오 분야 리더를 초청해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하는 연례적 국제행사로,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질병관리청은 「감염병 대유행(이하 팬데믹) 대응 역량 강화」에 대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미래 팬데믹 대응을 위한 감염병 치료제 및 백신 개발과 생산촉진」에 대한 분과세션 등 세부 프로그램 구성에 협력하여 전문적인 발표와 토론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첫째 날 열리는 개회식에서는 질병관리청 지영미 청장의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며 넥스트 팬데믹 대응을 위한 치료제·백신의 신속개발 체계 및 연구인프라 구축의 필요성과 이를 위한 글로벌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이틀 동안 열리는 행사의 시작을 알린다.



  둘째 날에는 치료제와 백신의 2개의 세션으로 나눠서 진행하며, 먼저 치료제 세션은 국립감염병연구소 장희창 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팬데믹 대비 감염병 치료제 분야 개발 및 생산 촉진을 주제로 로랑 무셀(Laurent Muschel) 유럽연합보건비상대응기구(HERA*) 총국장(대행)이 좌장을 맡아 6개 주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 European Health Emergency Preparedness and Response Authority



  1부에서는 ‘감염병 팬데믹 대비 대응 역량강화’를 세부 주제로 카르멘 페레즈(Carmen Perez) 국제의약품구매기구(Unitaid) PPPR* 책임자와 지취이 동(Jicui DONG) 세계보건기구(WHO) 규제 및 사전인증부서(RPQ) 부장이 내용을 소개하고,

  * Pandemic Prevention, Preparedness and Response 



  2부에서는 ‘치료제 개발·생산·공급 및 글로벌 치료제 연구 협력 다변화 전략’을 세부주제로, 묵현상 국가신약개발재단 사업단장, 셰이머스 오브라이언(Seamus O'Brien) 항생제 연구개발 파트너쉽(GARDP*) 연구개발(R&D) 총괄책임자, 이수영 셀트리온 전무, 페트로 터블란쉬(Petro Terblanche) 아프리젠 대표가 각각 발표한다.

  * Global Antibiotic Research & Development Partnership



  이어서, 3부에서는 하야토 우라베(Hayato Urabe) 일본 글로벌헬스기술진흥기금 부대표와 발표 연사들이 모두 참여해 ‘치료제 개발 역량강화 가속화를 위한 글로벌 협력’이라는 대주제로, 미래 팬데믹 대응을 위한 글로벌 치료제 분야 개발 전략 공유와 치료제 연구개발 단계별로 각국의 역량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협력 방안에 대한 심층 토론을 진행한다.



  이날 오후 백신 세션에서는 감염병혁신연합(CEPI) 윤인규 국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감염병혁신연합 100일 미션을 통한 글로벌 대비 강화」라는 주제로 같은 기구 케이트 켈런드(Kate Kelland) 수석과학작가가 좌장을 맡아 7개의 주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또한, 감염병혁신연합과 우리나라 정부 및 민간기업 간의 비공개 워크샵을 통해 백신 공동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한국의 백신 개발 현황 등을 공유한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이번 세계 바이오 서밋을 계기로 방한하는 영국보건안보청 수석과학관 이사벨 올리버(Isabel Oliver)와 11월 20일에 한-영 협력 과제에 대해 논의하고, 21일에는 세계백신면역연합 최고파트너십 책임관인 마리-앙쥐 사라카 야오(Marie-Ange Saraka Yao)와 양 기관의 비전 및 향후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22일에는 영국보건안보청 수석과학관이 질병관리청을 직접 방문하여 감염병 대비·대응 협력에 대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장은 이번 서밋을 통해 “미래 팬데믹 대응을 위한 글로벌 치료제 분야 개발 전략을 모색하고, 감염병 치료제 개발 및 생산 가속화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글로벌 전략 및 협력방안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한다” 전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한국이 방역뿐만 아니라 신종감염병 대응을 위한 치료제 및 백신의 연구·개발·생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글로벌 연대 및 협력 활동을 통해 세계 보건안보 역량을 확대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붙임>  1. 「2023 세계 바이오 서밋」 행사 일정표(질병청)

            2. 질병청 주관 및 참여 세션별 세부내용

conn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