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용자별 맞춤메뉴

자주찾는 메뉴

추가하기
닫기

생물안전

contents area

detail content area

(세균) Streptococcus agalactiae
  • 작성일2019-05-31
  • 최종수정일2020-07-14
  • 담당부서생물안전평가과
  • 연락처
  • 5,619

(세균) Streptococcus agalactiae


Streptococcus agalactiae 병원체 이미지입니다.
출처:http://phil.cdc.gov/phil/details.asp
ID#16868 CDC/ James Archer
• 위 험 군 :제 2위험군
• 국내범주 :-
• 특 성 :Streptococcaceae과, 그람양성, 사슬알균, 조건무산소성

병원성 및 감염증상

  • 잠복기 : 증상이 일찍 나타나는 경우 7일 이내, 증상이 늦게 나타나는 경우는 알려지지 않음 
  • 신생아에게 패혈증, 폐렴, 수막염을 유발하며, 성인에게도 균혈증, 폐렴, 뼈 및 관절감염, 피부 및 연조직감염을 유발함.
  • 조기발현 신생아병은 자궁내 또는 분만 시 신생아가 획득하여 병증이 나타나며 사망률은 5% 이하로 줄었지만, 수막염에서 생존한 신생아의 15~30%는 신경학적 후유증으로 실명, 난청, 심각한 정신지체 등을 보임. 조금 더 큰 영아들은 외부 감염원에 의해서 병을 유발하며, 생존율은 높지만 신경학적 합병증이 흔함.
  • 가임여성은 대체로 건강하므로 적당한 치료를 받으면 예후가 좋으며 심장내막염, 수막염, 골수염 등 합병증은 드묾. 남성과 비임신 여성의 경우 체력이 허약하고 나이가 많은 사람에게 주로 발생하여, 균혈증, 폐렴, 뼈 및 관절감염, 피부 및 연조직 감염이 흔하게 나타나고 사망률은 15~32%에 이름.

치료 및 백신

  • 치료 : penicillin, aminoglycoside 사용
  • 백신 : -

실험실 생물안전정보

  • 감염위해요소 
  • 감염 경로
    - 일반 감염경로:신생아는 분만 시 감염되거나, 어머니, 다른 영아로부터 감염됨. 성인의 경우 요로감염, 여성의 10~30% 경우 성적감염으로 전파됨.
    - 실험자 감염경로: 우발적 접종, 상처난 피부 및 점막 노출로 인하여 감염 가능함.
  • 감염량 : -
  • 숙주:사람, 소, 개, 고양이, 토끼, 말 기니피그, 염소
  • 실험실 획득감염:1976년까지 Streptococcus spp.에 의한 실험실획득감염사례 78건 보고된 바 있음.
    (출처 : Laboratory acquired infection:History, incidence, causes and prevention, 4th ed.)
  • 생물안전밀폐등급
  • BL2 권장:임상검체, 의심검체, 감염성물질, 배양체를 취급하는 실험.
  • ABL2 권장:동물 감염실험 및 감염동물 해부 등
  • 개인보호장비 : 반드시 실험복을 착용하고, 감염성물질이 피부에 직접적으로 접촉할 경우 장갑 착용, 감염성물질이 튈 우려가 있을 경우 눈보호구 착용, 에어로졸 발생우려가 있는 조작과 대량 또는 고농도의 균 취급 시 생물안전작업대(BSC) 내에서 작업할 것을 권장, 날카로운 물체 사용 시 각별히 주의
  • 소독 및 불활성화 : 1% sodium hypochlorite, 2% glutaraldehyde, 70% ethanol, propanol, 2% peracetic acid, 3~6% hydrogen peroxide, 2~5% phenol, 55℃에서 30분 처리, 121℃에서 15분 이상 고압증기멸균, 160~170℃에서 1시간 이상 건열멸균 등
  • 숙주 외 환경저항성:빌딩 내 건조한 먼지에서 수 개월 후 분리가 되었고, -70℃ 보존 물고기 조직내 9개월 이상, -20℃ 보존 우유에서 4주 생존 가능함.
  • 폐기물 처리:감염성물질을 취급한 모든 폐기물은 고압증기멸균 등의 처리 후 의료폐기물로 처리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