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용자별 맞춤메뉴

자주찾는 메뉴

추가하기
닫기

알림·자료

contents area

detail content area

질병관리청, 제14차 한‧중‧일 감염병 예방ㆍ관리 토론회 개최
  • 작성일2020-10-30
  • 최종수정일2020-11-02
  • 담당부서국제협력담당관
  • 연락처043-719-7759
  • 10,880

질병관리청, 제14차 한‧중‧일 감염병 예방ㆍ관리 토론회 개최


3국 감염병 대응을 위한 정보 공유협력 강화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 현황진단검사 전략 및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 실시


□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제14차 한‧중‧일 감염병 예방관리 포럼과 부대행사인 제3차 한‧중‧일 공동심포지엄을 10.29.(목)~10.30.(금) 2일간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 한‧중‧일 감염병 예방관리 포럼은 동북아 3국의 감염병관리기관*이 감염병 유행 대비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2007년 이후 지난 13년간 매년 이어져 올해로 14차를 맞이하였다.
   * 한국 질병관리청, 중국 질병관리본부,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


□ 이번 행사는 본 행사, 부대행사 및 양자회담으로 구성되며, 본 행사인 한‧중‧일 감염병 예방관리 포럼에서는 ‘인플루엔자 및 코로나19의 현황과 진단 검사 전략’을 주제로 각국의 발표와 토론이 이루어졌다.


 ○ 인플루엔자 및 코로나19 발발에 대한 전국 연구소 네트워크와 이를 통한 감시‧대응 전략, 진단 흐름을 설명하였다.


 ○ 특히,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 상황에서 한‧중‧일 3개국의 긴밀한 협력을 요청하면서,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신종 감염병에 대한 예방 및 대응 협력을 제안하였다.


□ 포럼의 부대행사인 공동심포지엄은 2018년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2019년 ‘열대질환 진단 및 대응’에 이어 올해는 ‘코로나19 현황 및 대응방안’을 주제로 개최되었다.


 ○ 지금까지의 코로나19의 국내 확산 단계와 대응 전략을 설명하고 향후 대응 방향을 제시하였으며, 활발한 정보 공유 및 논의가 이루어졌다.


 ○ 이번 심포지엄은 한‧중‧일 3국의 코로나19 대응을 공유 및 검토하고 국가 간 신종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로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국제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준비하는 자리가 되었다.


□ 이번 참석 기간 중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중국 가오 푸(Gao Fu) 질병관리본부장, 일본 타카지 와키타(Takiji Wakita) 국립감염병연구소장과 각각 양자 면담을 갖고 코로나19 대응 등 공동관심 주요이슈에 대해 논의하였다.


 ○ 일본과는 계절성, 동물성 인플루엔자의 발병 사례 및 대응방안, 요양원과 같은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 경험 등을 공유하였다.


 ○ 중국과는 질병관리청의 조직 개편 경험을 공유하고 감염병 발생 감시, 조사·분석, 위기대응‧예방, 연구기능 강화까지 전 주기에 걸친 유기적이고 촘촘한 대응망 구축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공중보건 위기 시 대응을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중‧일 3국의 감염병 대응을 위한 협력체계가 더욱 견고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붙임> 1. 한‧중‧일 감염병 예방관리 포럼 및 공동심포지엄 개요
           2. 한‧중‧일 감염병 예방관리 토론회 개최 사진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TOP